FANDOM



개요 편집

더 머글 시리즈등장하는 장소중 '7과 1/2 층'이라는 장소를 소개하는 문서.

내부 편집

안은 조금 넓은 공간이 있으며 마법부의 지하 9층 처럼 조금 어둡다. 에르틀이라는 마법 연구가와 그의 조수들이 있다.

가는 방법 편집

그레이브가 소유주인 그레이브 빌딩에서 엘리베이터에 들어간 다음, 맨 윗층 부터 맨 아랫층 까지의 버튼을 위에서 아래 순서로 누른 다음, '아페르트리아' 라는 주문을 외치면 저절로 엘리베이터가 탑승자들을 7과 1/2 층 으로 데려다 준다.

더 머글 : 악마의 돌에서 편집

겔런은 매일 학교 일정이 끝난 오후마다 이 공간에서 에르틀이 준 '머글용 지팡이'라는 물건을 받고 마법을 연습했다. 처음에 겔런은 이 지팡이 덕에 자신같은 평범한 인간이 이런 마법을 부리는 거구나 라고 생각했지만 사실 그는 진짜 마법사였다. 이런 사실을 알게 된 것은 에르틀의 친구인 제륄교수가 몇달 만에 이 공간에 찾아오고 난 뒤였다. 지팡이를 가지고 마법을 부릴 수 있는건 마법사 혹은 마녀 뿐이라고 제륄이 에르틀에게 매번 이야기했지만 에르틀은 머글도 마법을 부릴 수 있다는 고집을 가지고 계속 연구를 했던 것이다. 그가 겔런에게 준 지팡이는 그저 마법사나 마녀만이 마법을 부릴 수 있게 하는 검은호두나무에 불사조의 깃털이 심인 지팡이일 뿐이였다. 제륄이 이 공간에 찾아오고선 에르틀에게 제정신이냐, 머글이 보는 앞에서 이 짓을 했던거냐 하며 소리 쳤지만 에르틀이 겔런은 그 지팡이로 마법을 부렸다고 하자 제륄이 겔런에게 겔런이 진짜 마법사였다는걸 알려준다. 그 사실을 알고난 겔런은 아버지에게 자신의 진짜 정체에 대해 물어본 결과 아버지 자신도 자기 아내가 마녀였다는걸 알게 된지 2년 밖에 안됐다고 말했다.

더 머글 : 페르미넘에서 편집

겔런과 친구 아르겔들을 없애기 위해 이곳 저곳을 돌아다니다 영국 내에선 찾을 수 없다는걸 알게되고 외국으로 떠나려 하지만 겔런이 그제서야 "아직 안 가본 곳이 있다" 하며 7과 1/2 층을 다시 찾아온다. 아직도 거기에 있던 에르틀에게 아르겔에 대한 정보를 듣곤 곧장 비행기를 타고 프랑스로 달려간다. 그리고, 살아남은 죽음들에 의해 빌딩이 무너지면서 7과 1/2 층도 같이 없어지게 된다. 다행히 에르틀과 그의 조수들 모두 살아서 나온다.